강경화 "지소미아 종료, 美에 설명했을 것...한·미 동맹과는 별개"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8.22 19:58 수정 2019.08.22 20:14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차 방중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한 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동맹은 끊임없이 공조를 강화하면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는 논의도 함께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이것(지소미아 종료)은 결국 한·일 간 신뢰문제 때문에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며 "일본에도 그렇게 설명을 할 것이고, 또 미국에도 (그렇게) 설명하겠다"고 했다.

이어 "미국 상대 측에 소통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제가 비행기를 탄 동안 아마 어느 레벨에선 (설명을) 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공식 통보하는 절차는 남아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강 장관은 또 일본이 28일부터 한국을 수출 심사 우대국 명단(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일본의 그런 결정이 28일 발효가 되는 것은 절차대로 가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또 우리측에서도 그렇게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 당국 간에는 고노 (외무) 대신하고도 계속 여러 계기에 얘기를 계속한다는 서로 간의 합의가 있었다. 그렇게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