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제1저자 논문에 '신진교수 지원' 국비 2400만원 투입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8.22 16:49
한국당 박맹우 "젊은 과학자 키울 예산이 고교생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28)이 고교 2년 때 동급생 학부모인 단국대 의대 교수 밑에서 2주간 인턴을 하고 제1 저자에 등재된 국제 수준 논문 프로젝트는 당초 '신진 교수' 지원을 위해 국비 2400만원이 투입된 사업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전 가능성이 큰 젊은 과학자들 대신 고교생이던 조씨가 혜택을 받았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실이 한국연구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단국대 의과학 연구소는 해당 연구를 위해 준정부기관인 한국연구재단(당시 한국학술진흥재단)으로부터 2141만원을 지원받고 321만원의 간접비용을 합쳐 총 2462만원의 국비 예산 지원을 받았다. 예산 지원 명목은 국가 연구·개발(R&D) 지원 예산 가운데 '이공 분야 기초연구 사업' 중 '신진 교수 지원 사업'이었다. 총 6명의 해당 논문 저자 가운데 조씨만 빼고 나머지는 모두 교수나 박사였다.

조씨가 논문에 이름을 올릴 당시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 조씨의 지위가 '박사'로 기록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국대 연구과제관리 시스템에서 연구 참여자 명단에 조씨 소속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학위는 '박사'로 기재돼 있다는 것이다. 단국대는 이에 대해 "확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