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조국 딸 논문, 성실하게 노력하는 사람 꿈 짓밟은 죄"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8.22 15:05 수정 2019.08.22 17:10
"입시 부정 청문회 열어야"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고교 2년 때 동급생 학부모인 단국대 의대 교수 밑에서 2주간 인턴을 하고 국제 수준 논문 제1 저자에 등재된데 대해 "가장 큰 죄는 성실하게 노력하는 사람들의 꿈을 짓밟은 죄"라며 "특권과 반칙이 노력과 실력을 짓밟은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남강호 조선일보 기자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경제학을 공부하고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3년 동안 KDI에서 논문과 보고서를 썼던 나로서는 한 편의 논문을 완성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안다"고 했다. 그는 "외고 학생이 인턴 2주 만에 의학 논문의 제1 저자가 된다?
경제학과 병리학이 얼마나 다른지는 몰라도 학문의 세계에서는 불가능한 얘기"라고 했다. 이어 "대학생이 학기말 리포트 하나를 쓰는 데도 며칠 밤을 새야 한다. 석사 논문만 하더라도 깐깐한 교수를 만나면 지독한 고생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금도 수많은 대학원생들이 논문 한 편을 위해 온갖 궂은 일을 다하고 있다. 지도교수가 끝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려주면 너무 감사하고, 공저자로 이름을 못 올려도 항의해볼 엄두도 못내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땀흘려 노력해서 의미 있는 성취를 이룰 때 거기에 합당한 보상이 주어지는 사회, 이러한 신뢰 위에 우리는 공동체에서 살고 있다"며 "이 최소한의 믿음이 무너지고, 권력을 잡은 저들이 그토록 배척하던 특권과 반칙이 횡행하는 사회라면, 이 나라는 희망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중학교에 2년 다닌 영어 실력으로 소아병리학의 전문용어를 영어로 구사하는 의학 논문을 썼다고? 인턴 2주 만에 제1 저자의 기여를 했다고?"라며 "그렇다면 왜 연구도 다 끝난 논문에 고등학생을 박사로 둔갑시켰나?"라고 했다. 이어 "(이 세 가지는) 로또를 연달아 세 번 당첨될 확률도 안되는 불가능한 요행의 연속"이라며 "(합법이라는) 이런 말을 믿으라는 것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법무장관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입시부정 청문회'를 열어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이 나라에 법과 정의, 원칙과 상식이 살아 있다면 이 문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