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의혹, 진실은 가려져 있어...빨리 청문회 열어야"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8.22 13:22 수정 2019.08.22 13:33
"한 언론에 '조국 딸' 사진 올라와...과도한 신상털기"

청와대는 22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청와대에서 사전에 누가 어떻게 검증했는지 등의 문제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대신 이달 중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만 거듭 내놓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딸 논문 문제와 사모펀드 문제가 청와대의 사전질문지나 7대 기준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한 번 걸러진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어떤 부분이 검증된 내용인지까지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개각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 총괄은 전(前) 민정수석(조 후보자)이 한 것인가 현 민정수석이 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지금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여러 의혹이 보도되고 있는데, 의혹만 있고 진실들은 가려져 있지 않나 한다"며 "하루빨리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 후보자의 입장과 생각을 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에서 정해진 날짜 안까지 인사청문회가 속히 이뤄지고, 그 자리에서 사법개혁의 의지와 능력 등을 검증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8월 30일까지 인사청문회를 마치도록 법 조항에 돼 있다. 그 안에 무조건 청문회가 열릴 것을 기대한다"고도 했다.

이에 '전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합리적 의혹 제기도 있고,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도 있다고 했는데, 청와대는 어떤 점이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보나'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 "제가 지금 어디까지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인지, 혹은 합리적 의혹 제기인지 가르마를 탈 위치에 있지 않다"며 "무엇이 사실이고 아닌지에 대해서 명확히 소명해야 해서 인사청문회 필요성을 계속 반복해서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이라는 표현을 썼다면, 그 근거를 갖고 이야기해야하지 않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 관계자는 "지금은 조 후보자에 대한 여러가지 것들을 조사하고,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거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실관계 여부도 밝혀져야 한다"며 "만약 그 자리에가 있은 후라면 무엇이 사실이고 무엇이 그렇지 않은지에 대해 좀 더 명확히 말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제 말 한마디가 또다른 의혹을 불러올까봐 조심스럽다. 양해부탁드린다"고 했다.

또 '청와대가 조 후보자 관련해 청와대와 국회(여당)에서는 위법하지 않다고 해도, 국민 정서법상으로 보면 어떻다고 보는가. 대통령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조 후보자는 이에 배치된다는 인사라는 평이 있다'라는 질문도 나왔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아주 짧지만 입장을 낸 것으로 안다. '법적으로 문제없다고 말하며, 내 몰라라하지 않겠다.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면서 "이와 더불어 더 소명해야할 것이다. 궁금한 사항이 굉장히 많이 나오고 있다. 거기에 대한 진실 여부를 가리고 국민의 정서에 어긋나는 것에 대해 본인의 입으로 입장을 들어야 되지 않을까. 제가 그 대신 그 이야기를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번에 논란이 된 조 후보자 관련 사안에 대해 청와대와 문재인 정부는 문제가 안 되고 괜찮다고 판단하는 것인가. 그리고 (조 후보자 관련 논란의) 상당 부분이 문재인 정부의 공약과 가치와 달라보이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 조 후보자 지명을 유지하면서 (정부 출범시 표방한) 가치 추구를 철회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 관계자는 "같이 봐야할 사안인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면서 "조 후보자가 밝히게 될 이유와 근거, 오늘 이야기한 '나 몰라라하지 않겠다, 따가운 질책도 받겠다' 그런 것을 총괄적으로 보아달라. 지금 현재 괜찮다 아니다를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추가 질문은 받지 않고 떠나면서 "한가지 더 말하면, 한 언론에 조 후보자의 딸 사진이 그대로 올라가 있다"며 "대부분의 언론은 이런 과도한 신상털기의 문제점을 지적했지만, 일부 언론의 무분별한 행태는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