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임용 반대' 靑청원, 열흘만에 10만 돌파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8.22 10:43
'임명 지지' 청원은 하루만에 10만 돌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시작 열흘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 조 후보자 임명을 요구하는 청원도 청원 시작 하루만에 1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웹페이지 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2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시작됐고, 10일째인 이날 오전 10시 5분 현재 10만6851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청원 이유로 "조 후보자는 이미 서울대학교에 교수직으로 복직 신청을 내놓은 바 있다"며 "안정적인 직장인 교수직을 잃어버리지 않으려고 복직 신청을 하는 행동으로 보아,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자신의 생애를 헌신하려는 마음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작성자는 이어 조 후보자가 지난달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日 수출규제조치 WTO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란 제목의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를 산업부 공식 발표보다 14분 앞서서 게시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공식적인 주무부처보다 앞서서, 자신의 개인 SNS에 발표 자료를 누출하는 것은 공직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했다.

작성자는 또 조 후보자가 지난달 20일 페이스북에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강제징용 관련)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그리고 나는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쓴 점을 지적하며 "특정한 의견을 가진 국민을 싸잡아서 '친일파'로 몰아서 비난하는 흑백논리적인 자세는 조 후보자가 공직자로서 필요한 중립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인물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비공식적인 개인적인 글을 SNS에 지속적으로 발표하여 정치적, 사회적으로 논란을 야기하며, 국내외에 외교적 파장을 일으키는 것은 공직자로서 신중하지 못하고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했다.

작성자는 "조 후보자는 이상과 같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언행을 반복한 결과, 국민들에게 매우 나쁜 평가를 받고 있는 공직자가 되었다"며 "법무부 장관은 특히 중립성과 신중함이 많이 요구되는 지위인데, 이처럼 문제를 많이 일으켰던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서 임용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인사"라고 했다.

이 청원과 별도로 지난 20일 시작한 "조국 법무 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청원도 같은 시각 3만9801명이 동의했다.

이처럼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자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지난 21일 시작한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은 하루만에 10만6133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조 후보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 임명을 청원한다.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랬다"며 "무엇보다도 권력 기관 구조 개혁, 검찰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느꼈기 때문"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