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에 대한 의혹 제기와 비방은 광기"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8.22 10:41 수정 2019.08.22 10:58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이제껏 보지 못했던 광기에 참담함을 금하지 못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의혹 부풀리기와 인권 살해에 가까운 비방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도 터는 패륜에 가까운 행동을 하고 있다"며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필사적으로 막는 것은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정책을 좌초시키려는 의도"라면서 "한일 경제전 와중에 쏟아진 국민의 비판을 지우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부 언론도 팩트체크는 안 한 채 잘못된 내용을 확대하고 재생산하는데 일조하는 것도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 한국당은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히 대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거제 개편 문제를 다루는 정치개혁특위 시한이 이달 말로 종료되는 것과 관련, "한국당이 어떤 논의도 의결도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정치개혁을 거부하겠다는 것"이라면서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국회 의석을 30석 줄여 270명 전원을 소선거구제로 선출하자는 한국당의 주장은 개혁거부로 한국당이 중대 결정을 강요한다면 저는 제게 주어진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검찰개혁을 좌초시키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위한 야당의 조국 죽이기에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각종 의혹들의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져야하며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전은 중단돼야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