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국에 2030은 상실감, 4050은 박탈감, 6070은 진보 혐오 표출"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8.22 10:37
"조국, 오랜 시간 도덕적 담론 주도…도덕적 책임과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졌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후보자와 관련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당리당략적 의혹 부풀리기도 문제지만, 인사청문회를 통해 규명되어야 할 의혹도 많다. 특히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보'를 표방해온 정의당은 그동안 조 후보자 적격 여부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딸의 장학금 수령과 입시 과정, 일가 소유의 웅동학원 채무 등을 둘러싼 의혹이 터져나오면서 부적격 쪽으로 기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 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 왔다. 그러나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며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리고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가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했기 때문에 짊어진 도덕적 책임도, 그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사안은 진영논리에 휘둘려서도, 개혁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의 의혹 제기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 어디까지가 의혹이고 어디까지가 실체적 진실인지 정확히 규명되어야 한다"며 "정의당은 조 후보자 검증 결과에 기초해서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직전 대표를 지낸 이정미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조 후보자 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사실 저희들도 많이 충격적이다. 다들 '우리가 알던 조국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냐'고 의아스러워 하고 있다"며 "평소 조 후보자가 신념과 소신으로 인정받아온 사람이어서, 여론이 더 혹독하게 질책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학부형 인턴십이라고 하는 관행이 불법이냐 아니냐를 묻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들은 사회적인 지위가 있는 부모, 좋은 집안의 출신들이 누리는 특권이 조 후보자의 딸에게도 그대로 나타났다는 것, 공정에 대한 조 후보자의 감각을 묻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 의원은 조 후보자를 '정의당 데스노트'에 올릴지에 대해선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인사청문회에 오른 주요 공직 후보자의 적격·부적격을 가려 낙마 대상자를 지목했다. 이 리스트에 오른 사람은 모두 낙마해 이른바 '데스노트'로 불렸다. 다만 정의당은 아직 조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릴지에 대해서는 정하지 않았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