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캐슬' 신조어 유행…文 무너뜨릴 스모킹건 될 것"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8.22 10:17
바른미래, 曺 검찰 고발 검토키로…"檢 흐지부지시 특검 논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과 특혜 장학금 논란 등에 대해 "2030 청년과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 '조국 캐슬'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 캐슬'은 명문대 입시를 둘러싼 상류층 사회를 다룬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빗댄 말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후보자 측은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중인격자가 아니고서야 하루, 반나절이면 드러날 진실을 두고 법무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는지 국민은 납득하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장녀 문제에 대해 자신과 무관하다고 선을 긋지만 어떻게 자녀 입시 문제가 부모와 무관한가"라며 "실체적 진실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석고대죄해도 모자를 판에 거짓말로 우롱한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들은 '강남좌파' 조국을 이제 '강남양파'로 낙인찍었다.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이 무너지면 정권이 무너지는가"라며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는 별개로 당내 검토를 거쳐 조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도 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의혹은 인사청문회와 별개로 검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합당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평소 소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정의는 '조국 캐슬'과 함께 무너졌지만, 윤석열의 정의만큼은 공고히 살아 있음을 국민에 보여달라"며 "정권의 눈치를 보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