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검찰 수사 제대로 안 되면 특검·국조 추진"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8.22 10:15 수정 2019.08.22 11:05
"조국, 청문회 자격 없어...장관 되면 '무법 장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단언컨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다"며 "인사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장은 청문회 (법적 기한을) 하루만 넘기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 여권은 청문회를 필요한 절차가 아니라 요식절차로 악용하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는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하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지금 아버지들은 공부하고 아르바이트 뛰느라고 지친 자녀들을 보면서 자신이 조국이 되지 못한 것을 한탄하고 계실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께 직접 사죄하라"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수저계급론, 신세습사회를 비판했지만, 본인의 아들과 딸은 외고와 미국 유학을 보내 금수저 중의 금수저로 키운 것이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조 후보자는 가짜뉴스라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데 추상적인 말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무엇이 가짜뉴스인지 밝혀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도 의혹이 부풀려졌다고 주장하면서 임명을 강행할 기세인데 어떻게 부풀렸는지 밝혀라. 우리가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보편적 기회'라면서 조 후보자 딸이 누린 특혜를 기회로 왜곡하고 있으니 참 황당한 논리"라며 "이런 사람들이 입으로는 평등, 공정, 정의를 외치고 있으니까 정말 기가 막힌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