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딸,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필기시험 없이 합격

원선우 기자 이정구 기자
입력 2019.08.22 03:00 수정 2019.08.22 11:20

[조국 의혹 확산] 학생 "수석도 전액장학금 어려워"
"장학금 추천 안했다"는 지도교수, 환경부장관 2차례 검토됐던 인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입학할 때도 필기시험 없이 면접·서류 등으로만 합격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조씨가 환경대학원에서 2학기 연속 전액 장학금을 받은 것에 대해 서울대 교수였던 조 후보자 영향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2014년 당시 환경대학원 석사과정 입시 요강에 따르면 영어 100점, 면접 250점, 서류 150점 등 500점 만점으로 합격 여부를 평가했다. 전공 관련 필답 고사 비중은 없었다. 조씨가 응시한 환경관리학 석사과정엔 12명 정원에 46명이 지원했다. 야권에선 "조씨가 한영외고부터 고려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이어 서울대 대학원까지 '무(無)필기시험 합격 4관왕'을 차지한 것 아니냐"고 했다.

조씨가 서울대 총동창회의 '관악회' 장학금 혜택을 두 번 연속 받은 것에 대해 관악회 측은 "추천자 등 당시 서류가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당시 조씨 지도교수였던 윤순진 교수는 본지 통화에서 "나는 추천한 적이 없다"며 "조 후보자와는 얼굴을 아는 정도 사이일 뿐 딸이 입학한 줄도 몰랐다"고 했다. "면접을 잘봤고 영어 성적이 좋아 만장일치로 뽑았다"며 "서류에 부모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도 했다.

그러나 한 서울대 관계자는 "관악회 장학금은 서울대 교직원 자녀라면 알음알음 가져가는 '쌈짓돈'이고, '못 먹는 사람이 바보'라는 인식이 있다"며 "학과장이자 지도교수였던 윤 교수가 저명한 동료 교수 가족의 입학 사실을 몰랐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윤 교수는 대표적 탈(脫)원전론자이자 4대강 반대론자로 꼽힌다. 2016년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 때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대 교수 728명 시국 선언을 주도했다. 조 후보자도 여기에 서명했었다. 윤 교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두 차례에 걸쳐 환경부 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 검증을 책임지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윤 교수는 현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 기획재정부 중장기전략위원 등을 맡고 있다. 윤 교수는 "장관은 내가 안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조씨가 전액 장학금을 두 번이나 받은 뒤 휴학·제적한 것에 대해 서울대 학생들은 "명백한 특혜" "장학금 '먹튀'"라고 반발했다. 한 환경대학원 학생은 "전액 장학금은 학과 수석도 받기 어렵다"며 "그런 장학금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고 했다. 인터넷 게시판에선 '가정 형편이 어려워 신청한 장학금은 그렇게도 안 주더니…' '장학금 선정 경위를 밝혀야 한다' 등의 주장이 제기됐다.



조선일보 A3면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