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국 딸, 연구 끝난 논문에 '이름' 얹었다

최연진 기자
입력 2019.08.22 01:45

한국연구재단 자료서 밝혀져… 2007년 6월30일 연구기간 종료
高1 조국 딸, 7월23일부터 인턴… 1년5개월 지나 '제1저자' 등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한영외고 2학년이던 2008년 12월 단국대 의대 연구소에서 작성된 '소아병리학' 관련 영문 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지만, 이 연구 과제의 공식 연구 기간은 2007년 6월 30일에 종료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2007년 고교 1학년이었던 조씨가 연구 기간이 종료된 이후인 그해 7월 뒤늦게 인턴으로 들어가 제1 저자의 위치까지 올라갔다는 것이다. 조씨는 2007년 7월 23일~8월 3일 약 2주간 인턴을 지냈고, 그로부터 1년 5개월이 지나서야 제1 저자에 등재됐다.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한국연구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씨의 지도교수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 연구팀이 재단에서 2500만원을 지원받고 수행한 국가 R&D(연구개발) 과제의 연구 기간은 2006년 7월부터 2007년 6월 말이었다. 조 후보자 딸인 조씨는 이 프로젝트 연구 기간이 끝난 한 달 후에 인턴으로 들어갔다. 그간 조씨는 고2 때 인턴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고교 1학년 때였다. 박사 전공자에게도 어려운 병리학 논문을 고교 1년생이 단기간에 쓰는 게 가능하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조 후보자 측은 논문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조씨는 프로젝트의 실험에 적극 참여해 경험한 실험 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고 했다. 장영표 교수는 이날 본지와 만나 "조씨가 영어로 논문을 쓰는 등 2주간 굉장히 열심히 했기 때문에 제1 저자로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의 해명과 달리 "'2주 인턴'인 조씨가 논문 실험 후 뒤늦게 참여해 숟가락만 얹은 것 아니냐"는 게 학계의 지적이다. 이날 대한의사협회는 "조 후보자 딸 소속 기관을 '한영외고'가 아니라 대학으로 거짓 표기했다"며 장 교수를 윤리 위반으로 제소했다.

조씨의 모교인 고려대 졸업·재학생들은 23일 고대 중앙광장에서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서울대 동문 커뮤니티에서도 같은 날 집회를 열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선일보 A1면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