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 지역지, "징계 복귀 손흥민, 토트넘의 가장 위협적인 선수"

OSEN
입력 2019.08.21 12:00

[OSEN=이균재 기자] "토트넘의 가장 위협적인 선수."

토트넘은 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0시 30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반가운 얼굴이 돌아온다. 손흥민이 지난 시즌 다이렉트 퇴장 징계를 딛고 복귀한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리그 최종전인 에버튼전부터 올 시즌 리그 1~2라운드(아스톤 빌라, 맨체스터 시티)까지 3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손흥민은 모처럼 만에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그 어떤 선수보다 생생하다. 뉴캐슬 지역지도 경계대상 1호로 손흥민을 지목했다. 쉴즈 가제트는 21일 뉴캐슬과 토트넘의 프리뷰를 게재하며 ‘토트넘의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꼽았다.

매체는 “3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던 손흥민이 지금은 출전이 가능하다”며 “손흥민과 잉글랜드 대표팀 스트라이커인 케인이 토트넘 공격진서 치명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매체는 또 “맨체스터 시티전서 골을 추가한 루카스 모우라는 토트넘의 선발 라인업의 한 자리를 굳히는 걸 목표로 할 것”이라며 경계의 눈초리를 보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총 20골 10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새 시즌 첫 경기부터 이름값을 뽐낼 지 이목이 쏠린다./dolyng@osen.co.kr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