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언론, "손흥민-알리, 케인 PK 대체자 경쟁"

OSEN
입력 2019.08.20 18:40

“손흥민-알리, 케인 페널티킥 대체자 경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 경기서 울버햄튼과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 결과보다도 폴 포그바(맨유)의 페널티킥 실축이 화제가 됐다. 포그바는 후반 23분 페널티킥을 얻었다. 마커스 래시포드와 논의 후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다.

포그바의 실축 이후 영국 매체 미러는 EPL 20개 팀의 페널티킥 키커를 조명했다. 매체는 “포그바가 지난 시즌 맨유의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11번의 기회 중 8골을 넣었지만 이번 실축으로 키커 변경의 압박을 받게 됐다”며 “첼시전에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킨 래시포드가 첫 번째 키커로 선택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을 두고는 “해리 케인이 토트넘의 페널티킥 첫 번째 키커로 정착했다”면서도 “델레 알리가 대신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손흥민 또한 라이벌이 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손흥민은 오는 26일 0시 30분 펼쳐지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EPL 3라운드서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다이렉트 퇴장 징계로 올 시즌 리그 1~2라운드(아스톤 빌라, 맨체스터 시티)에 결장했다./dolyng@osen.co.kr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