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박해진의 각오 "관장님께 챔피언벨트 감아드리겠다."

스포츠조선=권인하 기자
입력 2019.08.20 18:25
박해진과 서보국 관장. 사진제공=로드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서보국 관장님 허리에 챔피언 벨트를 감아드리고 싶다."
개인 종목이지만, 팀 종목이기도한 MMA는 선수와 지도자가 하나가 되어야 승리할 수 있다. 그만큼 지도자와 선수의 호흡이 중요하고, 서로의 신뢰가 있어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있다.
오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5에서 박해진(27·킹덤)이 생애 처음으로 로드 FC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한다. 스승 서보국 관장과 함께 로드 FC 페더급 챔피언 등극을 위해 매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날 박해진은 현재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23, 쎈짐)과 대결한다. 두 파이터는 서로를 디스, 치열하게 신경전을 벌이며 다가오는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타이틀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게 되면서 박해진은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타이틀전이 처음이기에 각오도 남다르다. 박해진은 무더운 날씨에도 하루 8시간 이상 다양한 훈련을 소화하며 타이틀전을 준비하고 있다.
박해진이 챔피언 등극을 원하는 것은 개인적인 목표도 있지만, 스승인 서보국 관장 때문이기도 하다. 박해진은 MMA를 시작할 때부터 서보국 관장에게 지도를 받으며 지금까지 성장해왔다. 선수라면 누구나 스승이 특별한 존재지만, 박해진에게 서보국 관장은 더 특별한 존재라고.
박해진은 "인생의 나침반 같은 존재"라는 말로 스승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서보국 관장이 자신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방향을 알려주고, 잘 지도해주고 있다는 의미다.
제자인 박해진이 믿고 따르는 만큼 스승인 서보국 관장도 박해진을 높게 평가했다. 서 관장은 "누구나 공통적으로 (박)해진이에 대해 성실하고, 예의 바른 선수라고 말한다. 처음 봤을 때부터 운동만 열심히 하는 성실한 제자였다. 수많은 선수들을 봐왔는데, 제일 열심히 운동한다. 너무 착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보는데도 배려를 하는 게 단점인 선수다. 해진이가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박해진에 대해 칭찬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굽네몰 ROAD FC 055 / 9월 8일 오후 6시 대구체육관
[페더급 타이틀전 이정영 VS 박해진]
[무제한급 크리스 바넷 VS 심건오]
[라이트급 난딘에르덴 VS 홍영기]
[플라이급 정원희 VS 에밀 아바소프]
[-53kg 계약체중 홍윤하 VS 김교린]
[웰터급 정윤재 VS 이형석]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4 / 9월 8일 오후 3시 대구체육관]
[플라이급 타카기 야마토 VS 윤호영]
[라이트급 여제우 VS 신지승]
[밴텀급 김진국 VS 신재환]
[무제한급 진익태 VS 오일학]
[라이트급 최우혁 VS 소얏트]
[밴텀급 이정현 VS 황창환]
[페더급 김태성 VS 양지환]
[굽네몰 ROAD FC 056 / 11월 9일 여수 진남체육관]
[라이트급 권아솔 VS 샤밀 자브로프]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