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지도교수 "학업 독려 위한 면학장학금"

오경묵 기자
입력 2019.08.19 19:05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담당 지도교수가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독려와 격려를 위한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의료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A교수는 의료원을 통해 "2013년부터 부산대 의전원에 '소천장학금'이라는 이름으로 매학기 개인적 기부를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4400만원을 면학에 힘쓴 제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의전원에 입학한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며 "2015년 1학년 낙제 후 복학하고 나서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했다.

A교수는 "'나홀로' 장학금이 아닌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이라며 "2014년부터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12명 내외"라고 했다. 이어 "2016년부터 국립대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연 400만원을 기부했다"며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기켜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 제자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했다.

A교수는 "부산의료원장 임명과 관련한 영향 등의 과도한 의혹 제기는 반드시 바로 잡아져야 한다"며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선정되었음을 밝힌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