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가족사기단 조국은 사퇴하라"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8.19 03:00

전담 TF 꾸리고 검찰 고발 검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합성을 놓고 친여(親與) 성향의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마저 '보류' 입장으로 돌아섰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17일 "정의당은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꼼꼼하게 파악하고 검증한 후에 파악하겠다"고 했다. 정의당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했을 때만 해도 "장관직을 수행하는 데 큰 문제가 없다"고 했는데, 입장을 바꾼 것이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이날 "(조 후보자에 대해) 청문회 과정에서 부적절 여론이 늘어난다면 정부도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 가족을 "가족사기단"이라고 비판하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했다.

한국당은 18일 조 후보자 청문회 담당인 국회 법제사법위뿐 아니라 정무위·교육위 등 상임위 의원들까지 참여하는 '조국 청문회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기로 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 가족이 '위조 채권'을 이용해 소송을 진행한 의혹이 있다"며 조 후보자 동생 부부 등을 사기죄로 고발하겠다고 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도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등과 관련해 19일 정오까지 해명하지 않으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국민을 우롱하고 농락했으니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조선일보 A4면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