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대문오피스텔 화재...2시간 만에 진압

백윤미 기자
입력 2019.08.15 09:30 수정 2019.08.15 14:36
15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전 8시쯤 서울 중구 퇴계로 남대문오피스텔 건물에서 난 불이 발생 2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나자 오피스텔 입주자 등 23명이 급히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건물엔 사우나와 주거시설 등이 입주해 있다.

불은 10층 오피스텔 건물의 8층 사무실 창고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불이 시작된 건물 8층은 모두 탔으며, 9층은 절반이 탔고, 10층도 일부 소실됐다.

소방 당국은 화재 발생 약 2시간 만인 오전 10시 23분쯤 진화됐다. 이른 아침인데다 공휴일이어서 건물 내에는 사람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 피해는 없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규모 등에 대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