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안 "나는 에로배우 출신, 옹녀 아역"···이병헌 동생

뉴시스
입력 2019.08.14 10:37
이지안

미스코리아 이지안(42·이은희)이 스스로를 에로배우 출신이라고 밝혔다.

이지안은 13일 MBC에브리원 예능물 '비디오스타'에서 '아역 시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난 에로배우 출신"이라며 "영화 '가루지기'에서 옹녀 아역을 맡았다. 성인 옹녀 역을 맡은 김문희 선배도 엄청 서구적으로 생겼다"고 답했다.

"영화에서 내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졌다. 정말 웃겼다"며 "당시 너무 궁금해서 '왜 내가 지나가면 고추, 오이, 가지가 떨어져?'라고 물었는데, 엄마가 '음···'하면서 고개를 돌렸다. 시사회에 가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지안은 영화배우 이병헌(49)의 동생이다. "친구들이 오빠 때문에 우리 집에 오는 걸 두려워한다"며 "오빠가 나한테만 잔소리 하는게 아니라 친구들에게까지 잔소리를 한다. 팬미팅 공연 연습할 때도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면서 박수치기 전까지는 안 끝낸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개명한 이유에 대해서는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주를 보러갔다. 가는 곳마다 이름이 안 좋다고 해 바꿨다. 지금 이름도 그리 좋은 이름은 아니라고 하더라"고 했다. "얼굴 비율이 너무 길어서 고민"이라며 "오빠가 얼굴이 길다고 엄청 놀린다. 실베스터 스탤런을 닮았다고 하는데, 자기는 안 긴 줄 아는 것 같다"고 웃기기도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