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인근 中 병력 이동 확인…힘든 상황이지만 잘 될 것"

이정민 기자
입력 2019.08.14 06: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 시각)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진압 문제와 관련해 "홍콩 문제는 매우 힘든 상황이지만 잘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홍콩 문제는 매우 힘든 상황이며 우리는 어떤 일이 생길지 지켜보겠다"면서 "하지만 잘 될 거라고 확신하며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시위대 근처에 군대가 집결하는 것을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주 곤란한 상황"이라면서도 "자유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 중국을 포함해 모두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화롭게 해결되길 바라며 아무도 다치지 않고 죽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 시각)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 헬기인 에어포스 원에서 내려 기자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는 것을 우리의 정보기관이 알려왔다"면서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많은 이들은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고 있다"며 "나는 왜 그런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 미국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이 중국의 신규 병력 이동을 거론한 건지 아니면 이미 언론에 보도된 이동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현지시각으로 12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둔 선전시 선전만 일대에 지난 10일 무장경찰이 탄 장갑차와 물대포가 대규모로 집결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미국 측 인사들은 중국의 무력 개입을 강력히 우려하며 비판했으며, 중국 측은 이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해왔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