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양현석X승리, 해외 원정도박까지 동행…"각각 6억·13억 잃어"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8.13 21:39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한밤'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해외 원정 도박 의혹에 휩싸였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양현석 전 대표가 환치기 수법으로 해외에서 억대 원정도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양현석은 최근 해외에서 십수억 원 대의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 클럽 '버닝썬'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빅뱅 전 멤버 승리도 양현석과 함께 같은 호텔서 도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 VIP룸을 적어도 11차례 방문했다고 전하며 판돈으로 10억이 넘는 돈을 사용해 6억 가량을 잃었다고 전해졌다.
해당 VIP룸은 한화 15억원 정도를 예치해야 회원 자격을 얻을 수 있는 곳. 승리 역시 같은 혐의를 받는다. 승리는 해당 호텔 카지노 VIP룸을 4번 방문했고, 20억 원을 판돈으로 써 13억 원 가량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현지에서 자금을 받고 한국에서 돌려주는 '환치기' 수법으로 돈을 융통해 도박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밤'에서는 양현석이 이용했다는 LA 환전소에 연락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려 했다. 하지만 환전소 측에서는 "제가 그런 말씀은 드릴 필요 없다"라며 사실 확인을 거절했다.
경찰에서는 양현석의 상습도박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또 마카오에서도 양현석의 도박 정황이 추가 포착되며 LA가 아닌 다른 국가에서도 거액의 불법 도박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 변호사는 양현석의 혐의에 대해 "해외에 가서 일시 오락적 성격을 넘어서 거액의 도박을 즐겼다면 형법상 도박죄가 성립한다. 또한 도박 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불법 환치기를 통했기 때문에 외국환거래법 위반으로 두 개의 범죄 행위가 성립된다"고 분석했다.
sjr@sportschosun.com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