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콩국제공항 또 모든 출국 항공편 취소…공항 봉쇄

전효진 기자
입력 2019.08.13 20:05 수정 2019.08.13 21:06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에도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자 홍콩 공항 당국이 이틀째 출국하는 모든 항공편을 취소했다.

홍콩 시민들이 9일부터 홍콩국제공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공항 당국은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각) 이전에 체크인을 완료한 승객만 비행기를 타고 출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에 대한 착륙은 허용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공항 당국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심각한 차질을 빚어 (오후에) 홍콩을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승객은 가능한 한 빨리 공항 터미널을 떠날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공항 밖은 홍콩 시내로 들어가는 버스와 택시, 급행 전철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큰 혼잡을 빚었다. 급행 전철의 운행 횟수도 줄어 15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있다.

홍콩 관광산업협회는 운항 취소로 인해 수천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캐세이퍼시픽은 성명을 내고 "공항 점거 시위는 수천 명에 이르는 사람들의 여행을 망쳐 국제 항공 허브로서의 홍콩의 명성에 타격을 가했다"며 "우리는 이러한 행동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민용항공국은 홍콩과 중국 본토를 오가는 항공편을 재조정하는 등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 중국 국영 에어차이나는 베이징과 홍콩 옆에 있는 선전 사이의 항공편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