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네이마르 영입 조건 쿠티뉴+최대 8000만유로 PSG에 제시, 성사 여부 불확실

스포츠조선=노주환 기자
입력 2019.08.13 18:55
네이마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스페인 FC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를 영입하기 위해 공격수 쿠티뉴(바르셀로나)와 현금 최소 6000만유로에서 최대 8000만유로를 파리생제르맹 구단에 제안했다고 프랑스 매체가 보도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 파리지앵 보도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네이마르 영입이 절박하다. 네이마르는 2년 전 바르셀로나를 떠나 프랑스 파리생제르맹으로 이적했다. 당시 최고 이적료 2억2200만유로를 찍었다.
네이마르가 파리생제르맹에서 보낸 지난 2년은 순탄치 않았다. 성추문, 팀 동료간 내분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적설도 계속 터졌다.
최근 바르셀로나의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영입에 뛰어들었다. 이에 바르셀로나는 네이마르 영입에 속도를 냈다. 네이마르 법률 대리인이 바르셀로나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하지만 파리생제르맹이 바르셀로나의 이번 '현금+선수' 제안을 받아들일 지는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쿠티뉴의 선수 가치를 1억2000만유로 정도로 보고 있다. 유럽 언론들은 파리생제르맹과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 이적료를 합의하기 까지 제법 의견차를 보인다고 판단하고 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