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 서울 광화문서 反日집회…"수출규제, 자유시장 부정하는 보복"

권오은 기자 김혜지 인턴기자(서강대 수학과 졸업)
입력 2019.08.13 16:29
보수단체 한국자유총연맹(자총)이 13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정권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진보성향 시민단체가 주도하던 ‘반일(反日)운동’에 회원수 350만명 규모의 보수 단체도 나선 것이다.

자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 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추산 3000명)이 참여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서 한국자유총연맹이 주최한 ‘아베정권 규탄대회’ 참석자들이 ‘NO 아베정부’를 외치고 있다. /김혜지 인턴기자
자총은 대회사를 통해 "일본은 수출규제 조치를 ‘국가 안보상의 차원’이라고 말하지만, 지난 60여년간 지속된 한·일 양국의 우호 협력 관계를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라며 "한·미·일 안보협력과 동북아 평화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는 것을 아베 정부에 경고한다"고 했다.

자총은 또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시장 경제 질서를 부정하는 명백한 경제보복"이라며 "성숙된 시민의 힘을 모아 양국의 우호와 발전을 가로막는 아베의 폭주를 끝장내자"라고 했다.

연사로 나선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는 "의젓하게 합리적 논리를 갖고 아베 정권의 부당한 조치를 전 세계에 알리자"며 "우리가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은 아베 총리나 일본 정치인들이 무릎꿇고 한국과 아시아 국가 국민에게 ‘우리가 진정으로 잘못했다.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하는 것"이라고 했다.

자총은 이날 오후 3시 50분쯤 집회를 마치고 주한일본대사관을 향해 행진했다. 자총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 제외한 조치 즉각 철회 △즉각적인 대화와 협의 △한·일 우호증진을 위한 민간교류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전달할 방침이다.

자총은 행정안전부 산하 관변(官邊)단체다. 공산주의에 맞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다는 목적 아래 1954년 출범한 아시아민족반공연맹 한국지부가 뿌리다. 등록 회원만 350만명에 이른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