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제공항 운영 재개에도…항공편 취소 속출

이다비 기자
입력 2019.08.13 14:18 수정 2019.08.13 14:30
홍콩 국제공항이 13일(현지 시각) 오전 운영을 재개했지만 아직도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시위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FP 등에 따르면 홍콩국제공항은 이날 오전 6시 무렵 공항 탑승 수속을 재개했다. 공항에 설치된 항공기 출발·도착 안내 모니터가 가동되고 있으며, 항공사 카운터에서는 탑승 수속이 이뤄지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발·도착 안내판에 홍콩으로 출발하는 항공편 결항 메시지가 뜨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공항은 이날 운항 일정을 재조정하고 각 항공편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고 안내했다. 실제로 현지에서는 아직 항공편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까지 공항 운영이 일시 중단되면서 항공기가 홍콩에 들어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공항은 웹사이트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최신 정보를 확인하고 반드시 항공편 출발 여부를 확인한 다음 공항으로 이동하라고 승객들에게 당부했다.

공항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집계 결과 전날 자정부터 이날 밤 11시 55분까지 홍콩국제공항에서 출발 예정이던 항공편 160편, 도착 예정이던 항공편 150편이 취소됐다.

이날 홍콩국제공항 출발장 체크인 카운터에는 항공편 결항으로 여객기에 탑승하지 못했던 여행객이 몰리면서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긴 줄이 생기기도 했다.

앞서 전날 홍콩국제공항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점거되자 항공 당국은 ‘노탐(NOTAM·NoticeTo Airmen)’을 공지해 전 세계 항공업계에 공항 폐쇄를 알렸다. 노탐은 안전한 항공기 운항을 위해 당국이 조종사 등에게 보내는 전문 형태의 통지문이다.

홍콩국제공항은 12일 밤과 13일 새벽 극소수 항공편을 제외하고 대부분 운항을 취소했다.

전날 공항을 점거했던 시위대 1만여명은 대부분 자진해산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위가 한층 격화됐다.

일부 시위대는 붕대로 머리를 감싸 한쪽 눈을 가린 채 점거에 참여했다. 경찰의 강경 진압에 항의를 표시한 것이다. 또 손팻말과 붕대에는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죽인다’ 등과 같은 당국의 과한 무력을 비판하는 문구를 썼다.

시위를 주도자들은 13일 오후 다시 공항에 모이자고 지지자들에게 촉구했다. 다만 당국이 집회를 방치할지는 확실치 않다.

전날 중국 중앙정부는 시위대의 공항 점거를 강도 높게 비난하며 무력개입 가능성을 경고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은 성명을 내고 "세계 어느 곳도 이러한 극악무도하고 극단적인 잔혹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가 이런 테러리스트 행위를 용납한다면 홍콩은 바닥없는 심연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