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첫 정식 공판 앞두고 새 변호인 선임

고성민 기자
입력 2019.08.09 23:41
전(前)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을 앞두고 새 변호인을 선임했다.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고유정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제주지방법원에 따르면 고유정은 이날 제주지법 형사2부에 A변호사를 새로 선임한다는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했다.

현행법상 재판이 진행되는 중에도 국선변호인을 원치 않으면 사선 변호인을 새로 선임할 수 있다.

앞서 지난 7월 8일과 9일 고유정 측이 선임한 사선 변호인 5명은 고씨의 변호를 맡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후 비난이 이어지자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법원은 절차를 거쳐 국선 변호인을 선임했다.

법원은 지난달 공판준비기일을 마무리하고 오는 12일 오전 10시 201호 법정에서 전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씨에 대한 첫 정식 공판을 열 예정이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1일 20여일 이어진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씨를 재판에 넘겼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