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지진희, 대선 출마 선언...강한나, 이준혁 의도 눈치챘다 [종합]

스포츠조선=이우주 기자
입력 2019.08.06 22:52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지정생존자' 강한나가 이준혁의 의도를 눈치챘다. 지진희는 청와대 업무에 복귀해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오영석(이준혁 분)이 여전히 정치 스타로 지지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박무진(지진희 분)의 대행이 된 오영석(이준혁 분)은 지지율 1위의 정치 스타로 우뚝 섰다. 박무진은 의식을 되찾았지만 업무 복귀에는 약 일주일의 시간이 필요했다. 박무진은 오영석이 테러범을 사살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정수정(최윤영 분)은 "청와대에 테러 공모범이 있다. 비서실에서 국방부장관에 전화한 사람 찾았다"며 차영진(손석구 분)의 통화 녹음본을 들려줬다. 한나경은 검찰에 송치되던 중 박무진의 부름을 받았다. 한나경은 오영석에 대한 조사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무진과 한나경은 우선 청와대 내부 공모자를 찾기로 했다. 한나경은 이 내부 공모자로 차영진을 의심했다.
그 시간, 청와대에서는 차영진은 물론 안보실장도 모르는 NSC 안전보장회의가 열렸다. 오영석은 청와대 비서진과 안보 실장을 배제한 채 독단적으로 회의를 시작했다. 차영진은 상황을 알아볼 틈도 없이 한나경에 테러 배후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차영진은 "국방부 장관에 전화를 건 건 윗선의 지시를 따랐을 뿐"이라며 한주승(허준호 분)을 언급했다. 다만 차영진은 한주승도 이 파일에 대해선 몰랐을 것이라며 "파일이 완성되는 날 한주승은 방미 중이었다. 1급 기밀은 청와대 내에서만 열람 가능하다. 귀국 후에는 파일이 존재하지 않았다. 대통령의 지시로 폐기처분했다. 이런 시뮬레이션이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국가 안보의 치명적인 위험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차영진의 말대로 양진만 대통령은 기밀 문서의 폐기 처분을 명령했고, 한주승의 출입국기록도 확인됐다. 차영진은 테러 배후 의혹을 벗었다.
오영석이 안보 회의를 연 이유는 잠정 중단됐던 명인 해군 기지의 확장 공사를 강행하기 위한 것. 기공식 반대 시위에서는 부상자도 속출했다. 오영석의 강행에 여론은 시끄러웠고 주민들의 반발은 거셌다. 윤찬경(배종옥 분)은 "무슨 생각이든 당신 뜻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 경고하며 자신의 모든 것을 이용해 오영석에 반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오영석은 "대표님 반대 못하실텐데?"라고 자신만만해했다.
초반 반대가 거셌지만 가산도 주민들은 금세 찬성으로 마음을 돌렸다. 건설 업체들이 파격적인 보상금을 제안한 것. 이에 가산도 주민들은 두 편으로 나뉘었고 서로의 적이 됐다. 이에 여론은 해군 기지를 반대하는 사람들을 오히려 안보를 저해하는 자로 몰아갔고, 오영석은 또 한 번 칭송 받았다.
한나경은 차영진 외에 1급 기밀 파일을 아는 사람이 한 명 더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디지털 자료를 찾던 중 오영석이 들어왔다. 오영석과 미군은 "동북아 거점기지 확장으로 한미 동맹은 더 굳건해질 것"이라며 뿌듯해했다. 한나경은 박무진을 찾아가 이 상황을 설명하고 "테러범들의 목적은 한반도의 시간을 평화협정 이전을 돌리기 위한 것일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한반도를 위험한 상황으로 몰고 가 대중들에 공포를 심어주기 위한 것. 이 시각 오영석은 누군가에 차영진이 전날 테러 배후 의심자로 내사를 받았던 것을 보고 받았다.
차영진이 경호처에 내사를 받았다는 것은 곧 알려졌다. 손주승이 말렸지만 차영진은 결국 사직서를 냈다. 차영진의 소식을 들은 박무진은 고심에 빠졌고, 다시 업무에 복귀했다. 기자들 앞에 선 박무진은 차영진의 내사를 해명하며 국회의사당 테러와 상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무진은 차영진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우신영(오혜원 분)은 대선 출마 계획이 있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그러나 이는 차영진 의혹에서 눈을 돌리기 위한 박무진의 계획이었다. 박무진은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답했다.
wjlee@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