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7명 "방사능 위험 도쿄올림픽 보이콧 찬성"

스포츠조선=전영지 기자
입력 2019.08.05 16:24
출처=리얼미터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일본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방사능 논란과 관련,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선수단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CBS 의뢰)가 5일 공개한 도쿄올림픽 보이콧 여론조사 결과 '선수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추가 안전 조치가 없으면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항목에 응답자의 68.9%가 동의했다. '구체적인 안전 문제가 드러나지 않았으므로 보이콧은 과도한 대응이다'라는 반대 의견은 21.6%,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9.5%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응답률 4.9%.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포인트)으로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성,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보이콧 찬성'응답이 대다수였다. 특히 경기·인천과 부산·울산·경남(PK), 40대 이하, 남성,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보이콧 찬성 여론이 70%를 상회했다. 진보층은 보이콧 찬성이 83.3%에 달했고, 보수층은 보이콧 찬성(45.4%)과 반대(41.7%)가 팽팽하게 맞섰다.
지난달 25일 미국의 유력 시사주간지 더네이션은 '도쿄 2020년 올림픽은 방사능 위험으로부터 전혀 안전하지 않다'고 경고했었다. 도쿄올림픽 야구 개막전과 소프트볼 예선라운드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방사능 유출이 심각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불과 67㎞ 떨어진 후쿠시마 아즈마 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각국 선수, 팬들의 불안감도 고조되고 있다.
한편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경기력을 책임지고 있는 신치용 진천국가대표선수촌장은 지난달 25일 도쿄올림픽 방사능 먹거리 논란과 관련해 "이번에도 우리는 코리아하우스를 통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별도의 음식을 준비한다. 우리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 선수들이 선호하는 음식과 선수촌에서 먹었던 음식들을 위주로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