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곳곳 反日집회

강다은 기자
입력 2019.08.05 03:32 수정 2019.08.05 23:08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과거사 부정·국제질서 위협 반대"

일본이 한국을 '수출 심사 우대국(화이트 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것에 항의하는 집회가 지난 주말 서울 도심 등 전국 곳곳에서 열렸다.

시민단체 '흥사단'은 지난 3일 오후 2시쯤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화이트 국가 제외 일본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흥사단 회원 20여명이 '일본 정부는 반성하고 수출 규제 중단하라' '동북아 평화 깨뜨리는 아베 정권 규탄한다'는 손팻말을 들고 현장에 나왔다. "과거사를 부정하고 국제 질서를 위협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한다"고 외쳤다.

시민단체 ‘흥사단’ 회원들이 지난 3일 오후 2시쯤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 제재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흥사단은 성명서에서 "우리나라 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외국인 일본이 문제를 삼고, 경제적 공격 행위로 대응하는 것은 몰상식적 내정간섭이자 한국에 대한 전면전 선전포고"라며 "100년 전 3·1운동으로 전 국민이 항거했듯, 일본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에선 친북(親北) 단체 주도 대규모 반일 시위가 벌어졌다. 같은 날 오후 4시 30분쯤 한국대학생진보연합과 국민주권연대 회원 40여명이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두 단체는 내란 선동 등 혐의로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진당 국회의원 석방 운동,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환영 행사 등을 함께 기획했던 단체다. 이날 행사 제목도 '반일·반(反)자한당 범국민대회'였다.

이날 오후 7시에는 '아베 규탄 시민행동'(시민행동)이란 단체가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3000여명을 모아놓고 촛불 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이 주축이 됐다. 시민행동은 '680여개 시민단체의 연합체'라고 스스로를 홈페이지와 포스터 등에서 소개했지만, 4일 본지의 단체 명단 공개 요청을 거부했다.


조선일보 A10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