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법리 문제 발언할 수 있어...靑 공식입장 아냐"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7.22 12:10 수정 2019.07.22 15:58
靑관계자 "청와대 공식 입장은 아니다"며 조국 수석의 한일 관련 발언 평가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조국 민정수석이 연일 한·일 관계와 관련해 페이스북에서 발언들을 쏟아내는 데 대해 "청와대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법리적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민정수석이 발언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대변인의 말, 소통수석이 춘추관(브리핑룸)에 와서 하는 이야기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SNS(소셜미디어)라는 개인적 공간에 대해 '하라', '하지말라' 라고 규제를 할 수는 없다"며 "조 수석을 제외한 다른 청와대 내에 있는 분들도 몇몇이 의견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수석의 그런 발언에 대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은 알지만, 그렇다고 개인의 활동, 개인의 생각의 표현에 대해 '하라', '하지말라' 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했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부터 페이스북에 올린 40여건의 글을 통해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 등의 말을 하고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죽창가'를 올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 수석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전적으로 (조국) 개인의 의견"이라면서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