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부, 구한말처럼 쇄국정책... 친일·반일 편가르기 도움되나"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7.22 11:23
나경원 "文정권, 2년 내내 북한팔이 하다 이제는 일본팔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 "이 정권의 대응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간 구한말의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다"며 "(국내에서) 친일·반일 편가르기를 하는 게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나"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가운데) 대표와 나경원(왼쪽)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이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외교적 해법도 없고, 맞서 싸워 이길 전략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외교적으로 풀든, 결사항전하든 사태를 해결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그런데 이 정권은 연일 일본과 싸우자고 선동하면서도 어떻게 싸워 이길 것인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이나 국민 가운데 어느 누구도 일본이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다. (일본에) 잘못된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며 "그런데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인가"라고 했다. 또 "온 국민이 힘을 합쳐 대응해도 모자랄 판에 친일·반일 편가르기를 하는 게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나"라며 "기업들은 당장의 생존을 염려해야 하는 처지인데 쫄지 말라는 말만 하면 기업들 경쟁력이 살아나나"라고 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옳은 태도인가"라고도 했다. 최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 발언한 것 등을 비판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러니 문재인 정권이 사태를 해결할 생각은 없고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고 한다는 비판까지 나오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이 튼튼하고 확고한 국제적 지지를 받는다면 일본의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2년 내내 북한팔이를 하던 정권이 이제는 '일본팔이'를 하고 있다"며 "이 정부에 국난 극복의 의지가 없어 보인다. 저성장으로 오랫동안 신음한 일본과 같이 대한민국의 경제현실을 일본화하고 있는 이 정부야말로 신(新)친일파가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경제 한·일전에서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면 그것이야말로 신(新)친일"이라고 한 발언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문제가 대응 카드로 거론된 것과 관련, "전략이라면 정말 위험한 전략이다. 경제 갈등을 안보 갈등으로 키우는 패착"이라며 "협정 파기가 이 정권의 진심이라면 한미 동맹을 파기하겠다는 것이다. 안보를 볼모로 삼는 무모한 도박"이라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