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사무총장 "조국의 反日 이분법, 공직자로서 부적절"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7.22 10:32 수정 2019.07.22 12:45
민주당 윤호중 "한일 문제, 이분법적으로 '애국이냐 이적이냐' 단정 표현 어려워"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사진> 사무총장은 22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페이스북에서 언급한 대일(對日) 강경 발언들과 관련, "전적으로 (조국) 개인의 의견"이라며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성형주 조선일보 기자
윤 사무총장은 이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조 수석이 (일본 문제에 관해) 애국이냐 이적이냐 발언한 이분법적 화법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공직자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통해서 자기 견해를 국민들과 소통하고 교감하는 것이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한일 관계나 또 이를 둘러싼 문제들은 굉장히 복잡하고 미묘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분법적으로 그렇게 (애국이냐 이적이냐를) 단정해서 표현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윤 사무총장은 '조 수석의 발언이 청와대 기류를 반영한 것이냐'는 질문에 "전적으로 그것의 개인의 의견"이라며 "트위터나 페이스북은 일종의 개인의 언론 창구 이런 걸로 봐야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앞서 조 수석은 지난 13일부터 페이스북에서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 등의 말을 하고 동학농민운동에 관한 '죽창가'를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국내와 일본 측을 자극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 윤 사무총장은 "강제동원 판결 문제를 경제관계 무역제재로까지 확산하고 도발한 것은 어떻게 보면 일본 측이 먼저이기 때문에 (조 수석은) 그런 부분에 대한 지적을 한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조 수석이)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시키는 심화시키는 그런 역할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윤 사무총장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제안된 대일 특사 파견이 지연되는 것과 관련, "피해 당사자인 징용 피해자들께서 수용하는 방안을 논의를 해야 된다. (이후 한일간) 외교 협의가 개시가 되고 어느 정도 서로 생각을 확인할 수 있을 때 특사 교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