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돌아와라"..'60일, 지정생존자' 허준호, 지진희 제안 받아들일까 [어저께TV]

OSEN
입력 2019.07.17 10:34

[OSEN=김나희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가 허준호에게 청와대로 돌아올 것을 제안했다. 허준호가 과연 이를 받아들일까.

지난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6회에서는 한주승(허준호 분)에게 청와대로 돌아올 것을 제안하는 박무진(지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찬경(배종옥 분)은 오영석(이준혁 분)에게 영입을 제안했다. 그는 "나랑 오 의원은 닮았다"라면서 "우리 같은 비주류가 세상을 바꿔야 하지 않겠냐. 오 의원에 당권을 주겠다. 대권 역시 다음엔 오 의원 차례가 될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무진 또한 오영석의 힘을 빌리려 했다. 캄보디아 정부가 대한민국에서 제안하는 모든 정치적 외교를 거절하자 오영석에게 국무총리 대행직을 제안한 것. 오영석은 이를 거절했지만 박무진이 캄보디아 정부와 외교적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결국 박무진은 자칭 국회의사당 테러범인 북한군 명해준을 직접 생포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군인들을 캄보디아로 보내는데 성공했다. 

특히 그는 "무슨 일이 있어도 명해준을 생포해야 된다"며 작전을 수행할 707 특임단을 찾았고, 그곳에서 장준하(박훈 분) 소령과 조성주(이동휘 분) 하사를 만났다.

막상 만난 대원들은 누군가의 남편이자 아빠였고, 이 사실을 깨달은 박무진은 "현장 상황이 위험하다고 생각하면 명해준을 사살하라. 우리 대원들의 안전이 중요하다. 대원들의 무사귀환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새로운 명령을 내렸다.

그리고 드디어 명해준 생포 작전이 시작됐다. 작전 초반 대원들이 타고 있던 헬기가 전복되는 등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했고, 명해준의 부하와 707 특임단이 폭탄을 가운데 두고 대치한 가운데 통신이 끊기는 긴박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어 "명해준을 생포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박무진은 기뻐했고 환호하려던 찰나, 작전을 지휘했던 장준하 소령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더해져 충격을 받았다. 박무진은 또한 돌아온 조성주 하사로부터 장주하 소령이 "대원들의 무사귀환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는 자신의 명령을 수행하다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 눈물을 흘렸다.

결국 박무진은 한주승을 찾아가 "내가 왜 사람의 목숨을 빼앗는 이 자리에 앉아 있어야 하나. 왜 당신 때문에. 나 때문에 사망했다"라며 울부짖었고, 한주승은 "박 대행 잘못이 아니다. 그 자리에서 책임을 다 한 거다. 슬픔이든 죄책감이든 도망치지 않고 박 대행이 책임져야 하는 그런 날들 중 하나다. 살아남은 자들의 목숨은 그렇게 다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박무진은 한주승에게 "실장님은 왜 예외인가. 날 붙잡은 게 실장님이까 내가 이 자리를 감당할 수 있게 도와달라. 청와대에 돌아올 수 있겠나"라고 물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이기는 리더'로 한 단계 성장했지만 이로 인한 죄책감 때문에 괴로워하는 박무진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한 지진희. 무엇보다 박무진이 전 비서실장 한수증에게 "청와대로 돌아오라"고 제안함에 따라 '60일, 지정생존자'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진 상황.

더욱이 이날 방송에서는 윤찬경으로부터 국회의사당 설계도를 건네받고는 "오영석이 살아난 건 기적이 아니다. 처음부터 철저하게 계획된 음모다"라고 확신하는 한나경(강한나 분)이 그려졌기에, 국회의사당의 진짜 테러범이 누구인지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박무진이 진실을 파헤쳐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의 역할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향후 스토리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 nahee@osen.co.kr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