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법사위서 "김원봉, 국군의 뿌리로 인정 않는다"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7.16 16:26 수정 2019.07.16 17:53
"김원봉, 광복군 활동한 공적 있지만, 이후 北 정권 창출과 남침 기여"
'文대통령이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했다'는 발언엔 표창원 "가짜 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이 참여한 광복군을 국군의 뿌리라고 언급하면서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이 일었던 김원봉에 대해 "김원봉 개인에 대해서는 '국군의 뿌리'라고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김원봉이 광복군에서 활동했지만,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인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생각하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물음에 "광복군 활동한 것에 대해선 공적이 있지만, 그 이후 좌익 계통에서 활약하고, 북한 정권 창출과 6·25 남침에 기여했다. 국방부 장관으로서 김원봉에 대해 그렇게 평가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경두(왼쪽) 국방부 장관이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의원이 '그런 사람을 국군의 뿌리라고 인정할 수 있느냐'고 다시 묻자, 정 장관은 "국군의 뿌리는 독립군, 광복군을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김원봉 개인에 대해서는⋯"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이야기한다면 동의하느냐 하지 않느냐'고 거듭 물었고 정 장관은 "김원봉 개인에 대해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이 '김원봉 개인이 국군의 뿌리라고 인정하지 않는 것이냐'고 묻자, 정 장관은 "(김원봉) 개인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정 장관에게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생각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총 7번 했다. 정 장관은 지난 3일 국회 대정부질문 때도 "6·25 당시 북 검열상과 노동상으로 김일성을 도운 김원봉은 전쟁 범죄의 책임이 있나, 없나" 하는 야당 의원 질문에 고개를 숙이고 자료를 뒤적거렸다. "(그렇게) 생각을 많이 해야 하느냐"는 재촉을 받고도 자료를 내려다보며 "하여튼 북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적극 동조한 것으로 그렇게⋯"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김 의원은 정 장관에게 "문 대통령이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이야기하면, '그렇게 이야기하면 안 된다'고 건의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문 대통령이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말한 적 있느냐'고 물었고, 정 장관은 "아니다(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표 의원이 이를 두고 "가짜 뉴스"라고 하자, 정 장관은 "저희는 (문 대통령이 해당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하지만,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이 많아서 안타깝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면서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 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해석하면 '김원봉이 이끌던 조선의용대 광복군 편입⟶독립운동 역량 집결⟶통합 광복군 대원 항쟁 의지와 군사적 역량⟶국군 창설 뿌리'란 논리로 연결된다. 이를 두고 한쪽에선 "문 대통령이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로까지 격상시킨 것"이라고 반발하고, 다른 한쪽에선 "문 대통령이 김원봉을 국군 뿌리로 인정한 것은 아니다"고 맞서고 있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