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KT 이강철 감독 "오태곤 심우준 등 견고한 수비 좋았다"

스포츠조선=권인하 기자
입력 2019.07.14 21:30
2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KT 이강철 감독이 덕아웃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28/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강백호 황재균 박경수 등 팀내 주축 타자가 3명이나 빠진 KT 위즈. 그런데 더 똘똘 뭉쳐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고 있다.
KT는 14일 창원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김 민(7이닝 1실점)과 마무리 이대은(2이닝 무실점)의 깔끔한 이어 던지기와 8회초 터진 타선의 집중력으로 4대1로 승리했다.
5회초 윤석민의 선제 솔로포로 앞서나간 KT는 추가 득점 찬스를 놓치더니 7회말 박석민에게 안타를 내줘 1-1 동점을 허용했다. 흐름이 NC로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KT는 위기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8회초 선두 오태곤의 2루타로 포문을 연 뒤 로하스의 결승 안타와 박승욱의 추가 타점 땅볼, 상대 투수 실책으로 3점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 이강철 감독은 "선발 김 민이 어려운 경기서 자신감 넘치게 호투했고, 위기관리 능력도 좋았다"면서 "윤석민의 홈런 이후 8회 테이블 세터가 찬스를 만들어 중심타선이 잘 해결했고, 오태곤 심우준 등의 견고한 수비가 돋보였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한 이 감독은 "내일 하루 잘 정비해서 전반기 마지막 3연전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