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가족집밥 그리워..가장 먹고 싶은 건 청국장"[종합]

OSEN
입력 2019.07.12 05:44

2019 미스코리아 진(眞)에 김세연(20·미주)이 선발됐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에서 열린 ‘201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32명 가운데 김세연이 영예의 ‘진’을 차지했다.

이날 김세연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세연은 “(4주 동안)합숙 생활을 하다 보니 가족들과 집밥이 가장 그리웠다. 가장 먹고 싶은 반찬은 청국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대한민국 모든 사람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미스코리아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善)에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2명이 발탁됐고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미(美)로 선정됐다. 

후보들은 지역예선 및 4주간의 합숙 교육 등 총 3개월간의 기간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성 상품화로 지적된 수영복 심사 대신 한달 간 합숙을 하며 연습했던 무용과 노래 등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대회 주관사이자 공동 주최사인 한국일보 E&B는 향후 당선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watch@osen.co.kr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