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비와이 "십일조 1억 한 적 있어" 고백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9.07.11 23:5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해투4' 가수 비와이가 마약 투약 의혹 사건으로 마음고생했다고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꾸며져 서민정, 신지, 김종민, 지상렬, 크러쉬, 비와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비와이는 "2016년에 십일조로 1억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행사를 많이 했을 때는 한 달에 40개 정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비와이는 자신이 연예인병에 걸렸던 것도 솔직히 인정했다. 그는 "저도 놀랐던 건 제 이름으로 핸드폰이 나왔었다. 지금이야 감사하게 생각하지만 그때는 '나는 비와이니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비와이는 마약 오해 사건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그는 "신곡을 준비하면서 연관 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 올라 마음고생을 한 적이 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저로 오해하시는 분이 많아서 SNS에 제가 아니라고 글을 올렸다. 그 글에 '비와이가 하는 약은 오직 구약과 신약'이라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유재석은 "누리꾼들 댓글이 참"이라며 감탄했고, 전현무 역시 "연예대상은 누리꾼들이 받아야 한다"며 누리꾼의 재치를 인정했다.
앞서 비와이와 비슷한 이름인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가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sjr@sportschosun.com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