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있다"..'사자' 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예비관객 열광케한 기대작 [종합]

OSEN
입력 2019.07.11 19:42

[OSEN=하수정 기자] 영화 '사자'의 주역들과 감독이 영화 개봉 전 예비 관객들을 만나면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월드 어드벤쳐 가든스테이지에서는 영화 '사자'의 SUMMER NIGHT 쇼케이스가 열렸다. 주연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과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놀이공원에 놀러 온 일반 시민들을 비롯해 세 배우의 팬들까지 더해져 인산인해를 이뤘다. 쇼케이스 시간이 다가오자, 가든스테이지 주변은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가득 찼다. 

박서준은 "촬영이 끝나고 7개월 만에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보시면 좋겠다", 안성기는 "'사자'는 라이언이 아니다. 신의 사자라고 보면 되겠다. 신의 부름을 받은 사자라는 뜻이다", 우도환은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항상 꿈에만 그리는 자리였고, 촬영장도 분위기가 좋아서 기억에 남을 것 같다", 김주환 감독은 "한국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게 돼 너무 좋았고, 이분들의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게 더 열심히 하겠다"며 각각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영화 속 액션 장면에 대해 박서준은 "나중에 보시면 알겠지만, 대단한 액션이 있다. '지옥을 맛 봤구나' 싶더라"고 말했고, 선배 안성기는 "만약 박서준 씨가 UFC 선수를 했다면 세계 챔피언을 했을 거다. 진짜 볼만하다"며 칭찬했다. 

사회자 박경림은 "포스터와 예고편에서 손에 상처가 나 있는데 궁금하다"라고 물었고, 박서준은 "이 질문이 나올 때마다 어디까지 얘기해야 하나 고민한다. 내 생각에는 손에 상처가 어떻게 보면 영화의 시작이면서, 영화의 핵심인 것 같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번 작품은 '청년경찰' 박서준과 김주환 감독이 다시 한번 손을 잡아 기대되고 있다. "청년경찰 때도 박서준 씨와 함께 했는데, 박서준의 180도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느냐?"라는 질문에 김주환 감독은 "예전에는 소년미와 멍뭉미가 있다면, 이번에는 엄청난 남성미와 다크미로 돌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경림은 즉석에서 박서준의 얼굴을 클로즈업으로 잡아 달라고 했고, 남성미와 다크미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박서준은 눈썹을 씰룩씰룩 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안성기는 "영화에 박서준과 호흡을 맞춰서 구마를 하는데, 버디무비 같은 매력이 있다. 내용상 무시무시한 부분도 있지만, 재밌게 사건을 풀어나간다"고 했다. 박경림은 "두 분이 같이 앉아 있는 모습을 보니까 웃는 모습이 닮았다"고 하기도 했다. 

박서준은 "만약 다음에 안성기 선배님을 작품에서 만나면, 내가 인도 해드리고, 도와드리는 역할을 하고 싶다. 이번 '사자'에서는 나를 많이 도와주고 인도해주신다"고 말했다.

김주환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안신부 캐릭터에는 안성기를 염두에 뒀다고 했다. 그는 "지금도 같은 생각이다. 선배님이 너무 좋았고, 현장에서 필요한 것보다 더 열심해 해주셔서 존경스러웠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캐릭터를 위해 라틴어를 연습한 안성기는 "굉장히 어려웠지만 한 가지 좋은 점은 틀려도 아무도 모른다는 점이다.(웃음) 그런데 영화에서는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했다. 영화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라틴어 구절이 있다. 이거 외우느라 촬영 시작 두 달 전부터 감독님한테 시나리오를 달라고 했다. 이후에는 잠잘 때 빼곤 하루종일 달달 외웠다. 심지어는 촬영 끝나면 잊어버려야 되는데, 이런 자리에서 시킬까 봐 계속 기억하고 있다. 아마 평생 기억하고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가장 막내인 우도환은 "내가 맡은 캐릭터가 쉽진 않았다. 힘들기도 했고, 하루면 모르겠는데, 지속 되니까 힘들었다. 액션도 힘들더라. 그 과정에서 인내력을 많이 배웠고, 영화를 위해서 견뎌야 했다. 관객들을 놀라게 해드리고, 헉소리나게 해드리고 싶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영화가 잘 나왔다고 하니까 믿고 있다"며 완성된 영화를 기대케 했다.  

우도환은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세월이 흘러 안성기 선배님처럼 되면 소원이 없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박서준 선배님은 세상에서 가장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렇게 좋은 천재적인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헤서 운이 좋은 것 같다. 현장은 좋은 배움터였다"며 미소를 지었다. 


쇼케이스에서는 팬들의 질문에 '4자로 대답'하는 코너가 이어졌고, '촬영 미담' 질문이 나오자 박서준은 "완벽했어", 안성기는 "서로 배려", 우도환은 "많이 배움", 김주환 감독은 "시간준수"라고 답했다. "NG왕은?"이라는 질문에 김주환 감독은 "최우식야"라며 자리에 없는 특별 출연 최우식을 언급했고,  박서준은 "나라니까"라며 웃었다.

'사자'로 이행시를 짓는 코너에서는 김주환 감독이 "'사'실 저는 이 영화에, '자'신 있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쳐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안성기는 "'사'랑합니다 여러분, '자'랑스러운 사자와 함께 해주셔서"라고 했고, 우도환은 "'사'자가 상영하는 영화관에, '자'리를 꽉 채워주세요", 박서준은 "'사''랑해, '자'기들아"라며 팬들에게 애정을 표했다.

'사자가 다해줄게' 이벤트 코너에서는 팬들이 포스트잇에 남긴 질문을 직접 뽑아 포옹, 셀카 등 팬서비스를 아낌없이 해줬다. 7월 12일 생일을 앞둔 우도환을 위해서 생일 케이크가 깜짝 등장했고, 무대 위로 올라온 팬이 즉석에서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서준은 "배우이다 보니 팬 분들을 가깝게 만나는 기회가 많지 않다. 개봉이 걱정됐는데, 이렇게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만나니까 힘을 얻는다. 후회 안 하실 정도로 열심히 찍었다. 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무대인사 때 뵙도록 하겠다"며 영화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안성기는 "제작보고회 때 마지막에 말하지 못 한 게 있다. 내가 요즘 거리를 자유롭게 아무 불편함 없이 다니고 있다. 배우는 그러면 안 된다. 사람들이 좀 성가시게 해주고 이래야 된다. 그동안 영화를 좀 하긴 했는데 관객들하고 많이 못만났다. '사자'로 많은 분들과 만나고 싶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솔직한 흥행 욕심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오는 31일 개봉하는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한 영화 '청년경찰'(565만 명)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재회한 작품으로, 엑소시즘 장르를 선보인다. 

박서준은 극 중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 안성기는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 우도환은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을 맡아 열연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