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윤석열은 검찰 개혁 이끌 적임자... 지명철회 건의할 생각 없어"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7.11 17:22 수정 2019.07.11 17:39
文대통령,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 확실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이 불거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검찰총장으로 (검찰의)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판단한다"며 "대통령께 지명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박상기(왼쪽)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건의할 생각이 없느냐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가 청문회) 답변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지만, 후보자의 해명과 관련자의 설명으로 (위증 논란이) 해소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장관의 이런 답변으로 볼 때 특단의 사정 변경이 있지 않는 한 문 대통령은 야당의 반대에도 오는 16일 이후 윤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오는 15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재송부 요청 기한이 지나면 대통령은 국회의 보고서 채택 여부에 관계없이 임명할 수 있다.

박 장관은 "이번 개각으로 물러나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법과 정의를 가르칠 것 아닌가"라는 추가 질의에는 "저는 학교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달 중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기용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