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회동 성사되나⋯김정숙 "30일 굉장히 중요한 행사" 이방카 "업데이트할 것 있다"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6.29 22:06 수정 2019.06.30 06:0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8시5분쯤 청와대에 도착해 문재인 대통령과 환영 만찬을 함께 하며 공식 방한 일정에 들어갔다.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차량 캐딜락원(일명 비스트)을 타고 청와대에 녹지원 앞에 도착했다. 청사초롱 조명이 켜진 산책로 앞에서 기다리던 문 대통령과 함께 상춘재 방향으로 5분 가량 산책을 한 후 상춘재 앞마당에서 칵테일을 곁들인 사전환담을 했다. 이어 상춘재에서 1시간 가량 만찬을 하고 오후 9시 5분쯤 청와대를 떠나 숙소인 하얏트호텔로 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찬장인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녹지원 앞에서 영접할 때 김정숙 여사도 함께 했다. 김 여사는 상춘재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G20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부인과 만났는데,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않은 것을 미안해 했다"며 G20 정상회의를 소재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김 여사는 전날 오전 일본 오사카 가든 오리엔탈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 배우자 환영차담회에서 아베 총리 부인과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또 "멜라니아 여사도 서울에 왔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 왔으면 매우 좋아 했을 것"이라며 간단히 답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번 순방 일정에 동행하지 않았다.

이어 상춘재 앞마당에서 만찬에 앞선 칵테일 환담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류스타인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6명과 골프선수인 박세리 올림픽 국가대표 감독이 기다리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엑소를 "한국에서 유명한 케이팝 가수"라고 소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지 않아도 이방카와 오는 길에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대통령 보좌관은 "이번에 또 다시 만났네요"라며 엑소 멤버들을 반겼다. 이방카는 작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미 정부 대표로 방한해 엑소 멤버들을 만난 적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엑소 멤버 하나하나와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 전 그룹 '엑소'와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방카 보좌관의 딸이 다음달 생일이라고 하는데, 엑소의 CD를 하나 챙겨주면 좋을 것 같다"고 했고, 엑소는 멤버 전원이 사인한 CD를 이방카에게 선물했다. CD를 전달받은 이방카는 "사인까지 있네요"라며 웃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박세리씨를 소개하며 "박 선수를 아시느냐. 골프 선수"라고 소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박세리는 기억한다"고 했다. 골프광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은 미 LPGA 명예의 전당에 오른 박씨와 골프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그 사이 이방카과 그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은 김 여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내일 굉장히 중요한 행사가 있는데, 잘 풀렸으면 좋겠다"라고 하니, 이방카는 "그와 관련해 남편(쿠슈너 선임고문)이 업데이트할 것이 있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 여사는 "정말이냐"며 반겼다. 이후 이방카 쿠슈너 부부와 인사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쿠슈너와 5분 가량 대화를 나눴다. 김 여사와 이방카 부부의 이 대화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깜짝 제안한 김정은과의 'DMZ 회동'과 연관된 것인지 주목된다.

이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양측 수행단은 상춘재에서 40분간 미국산 소고기 스테이크 등으로 마련된 만찬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효성 탄소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