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천막철거 중 서울시 관계자 부상…인내에 한계"

이재은 기자
입력 2019.06.27 06:36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서울 광화문광장 천막 농성과 관련해 서울시의 행정대집행이 폭력적이었다고 주장하는 조원진 공화당 대표의 말에 "인내에 한계가 왔다"며 비판했다.

박 시장은 26일 오후 11시 KBS 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민주주의에는 인내에 한계가 있다"면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사람에게조차 민주주의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철거 과정에서 수십 명이 부상했다"면서 "서울시 관계자 한 사람은 쇠파이프에 맞아 복합골절상해를 입었고 안구를 다친 사람, 계단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친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KBS 1TV ‘오늘밤 김제동’ 캡처
‘세월호 천막과 차별한다’는 우리공화당 측 주장에 대해서는 "폭력을 상습적으로 쓰면서 광장을 난리법석으로 만드는 집단과 동일 선상에서 얘기하는 것 자체가 창피한 노릇"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폭력이 없으면 우리공화당과 대화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면(폭력이 없었더라면) 저런 불법 점거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왜 이럴 때 물대포를 쓰지 않나, 왜 더 강하게 하지 않나’ 등 저희에게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가 우리공화당 측에 새롭게 전달한 행정대집행 계고장과 관련해 "계고한 대로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스스로 철거하지 않으면 곧바로 다시 철거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한다며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과 분향소를 차렸다. 서울시는 설치 46일 만인 지난 25일 오전 행정대집행에 착수해 강제철거했으나 우리공화당은 5시간 만에 이전보다 규모가 더 커진 천막을 설치했다.

시는 철거 과정에서 있었던 물리적 충돌과 관련해 이날 조원진 대표 등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을 경찰에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다. 우리공화당 측에는 27일 오후 6시를 자진철거 기한으로 지정한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전달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