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입각설' 부인 안해…"검증은 누가?" 묻자 "답 못해"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6.26 13:30 수정 2019.06.26 14:40
"개각, 언제든 되겠지만 시기는 정해지지 않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장관 입각설에 대해 "최종 결정 전까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수석의 법무장관 기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오보(誤報)라고 부인하지 않은 셈이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조 수석을 법무장관 후보자로 검증 중이라면, 민정수석이 검증 주체인데 누가 검증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가정에 대해서는 답할 수 없다"며 "장관·비서관 인사는 언론인과 대변인이 늘 어려울 수 밖에 없다. 최종 결정 전까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조 수석이 법무장관에 지명된다면 '회전문 인사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 질문 역시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는데 뭔가 결정된 것 같은 질문이라 해줄 말이 없다"며 "최종 결정이 되면 그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현직 민정수석이 법무장관으로 가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때도 비슷한 일이 있었고 현 여당인 민주당이 당시 지명철회를 요구하지 않았나'라는 지적에는 "현재 결정이 안 됐는데 답하는 것은 어렵다"며 "논의 단계에서 언론 취재를 막을 수는 없지만, 대변인이 결정이 안 된 것을 가능성으로 이야기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인사가 있고 검증이 있고 추천이 있고, 그 과정에 변수가 생기고 새로 변화한다"며 "정해지지 않은 과정을 다 말씀드릴 수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법무장관을 포함한 개각설에 대해서는 "개각은 언제든지 되긴 될 건데, 그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며 "지금 언론에 나오듯 7월말에 예정돼 있다고 확답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011년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와 가진 '더(the) 위대한 검찰' 토크콘서트에서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누가 법무장관이 되느냐가 중요하다. 법무장관으로 누구를 임명할 것이냐'는 조 교수 물음에 청중을 향해 "조 교수는 어떠냐. 농담이 아니다"고 했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