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하다" 고원희, 성형설 인정→정면돌파...네티즌 응원 'ing' (종합)[Oh!쎈 이슈]

OSEN
입력 2019.06.24 19:58

배우 고원희가 '성형설'을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세상 '쿨'한 대응에 네티즌들의 놀라움과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고원희는 24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 기자간담회에 배우 신성록과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고원희는 최근 불거진 '성형설'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퍼퓸' 제작발표회 당시 고원희는 몰라 보게 달라진 외모로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이에 '퍼퓸' 첫 방송 당시 작품보다 고원희의 성형 의혹이 더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와 관련 고원희는 "뭐라고 답변을 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며 "사실은 사실이니까"라고 답했다. 또한 "오히려 작품에 누가 되는 게 아닐까 걱정했다"며 "성형설이 나오지 않게끔 더 열심히 연기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고원희가 논란이 된 '성형설'을 곧바로 시인한 상황. 네티즌들은 "쿨하다"며 부인하는 것보다 낫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고원희가 배우의 기본인 연기를 안정적으로 소화하고 있는 덕분이다. 

'퍼퓸'은 창의적으로 병든 천재 디자이너 서이도(신성록 분)와 수상한 패션 모델 민예린(고원희 분)의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비현실적인 장르로의 몰입을 위해 배우들의 출중한 기량이 필수적이다. 

이 가운데 고원희는 민예린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시청자들은 그를 통해 '퍼퓸'이 선사하는 판타지에 매료돼 울고 웃는 중이다. 

이에 고원희를 향한 네티즌들의 응원도 계속되고 있다. 고원희가 성형설을 대수롭지 않게 인정한 만큼 그의 외모보다는 연기를 봐야 한다는 반응도 일고 있다. 

더 이상 여자 주인공의 외모로 인한 논란은 무의미해진 가운데, 고원희는 연기로 '퍼퓸'의 2막을 열 수 있을까. 그가 더 열심히 보여드리겠다고 장담한 연기가 어떤 성적표를 받을지 '퍼퓸' 속 고원희의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 monamie@osen.co.kr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