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라디오' 윤정수 "5년만에 신용회복, 이제 카드 만들수 있어"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6.24 10:2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윤정수가 5년만의 신용회복을 언급하며 기쁨을 표했다.
22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서 남창희는 DJ추천곡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저희가 수준이 그리 높지 않아서"라고 입을 뗐고, 이에 윤정수는 "아니다. 그런 소리 하지 말아라. 나는 이제 국제 통화기금에서 인정을 해줄 정도로 좀 높아졌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남창희가 무슨 말인지 묻자 윤정수는 "드디어 내 신용등급이 올라간다. 이제 내년부터 내 명의로 된 휴대폰을 만드는게 용이해졌다. 신용카드도 만들 수 있다" 라고 대답했고, 이어서 "신용회복을 하려면 기본 5년이 걸린다. 5년이 지나야 신용카드를 만들 수 있다. 5년 동안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김숙이랑도 2년이나 결혼생활을 했고.." 라며 지난 시간을 회상했다.
남창희가 "정확히 올해부터냐, 내년부터냐"라고 묻자 윤정수는 "정확히는 잘 모르겠다. 은행에 물어봐야 되는데 자존심이 상해서 못물어보겠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제 여행 가면 호텔에서 현금 대신 카드로 계산할 수 있다. 그것도 너무 좋다" 라고 덧붙이며 기쁨을 표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