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다음달 북유럽3國 순방..."혁신·평화·포용국가"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5.29 15:19
6월 9~16일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국빈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9~16일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9일 밝혔다. 고민정<사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 역점 과제인 혁신성장·평화·포용국가 실현 행보의 일환"이라고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첫 방문지인 핀란드에서 니니스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하고 양국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혁신성장과 관련해 '스타트 업'(창업기업) 교류를 활성화하는 한편,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한 실질적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1~13일에는 노르웨이를 찾는다. 하랄 5세 국왕이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과 오·만찬 행사에 참석하며, 솔베르그 총리와 회담을 하고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양국 관계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협력 방안도 논의된다. 수소 에너지 등 '친환경 경제' 구현 방안과 함께, 북극·조선해양 분야 협력 증진 방안도 협의한다.

이어 마지막으로 스웨덴을 최초 국빈방문할 예정이다. 스웨덴도 올해 한국과 수교 60주년이다.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 및 오·만찬 행사에 참석하며, 뢰벤 총리와 회담을 한다. 특히 과학기술 및 혁신산업 분야에서 협력 방안 등을 협의하고, 스웨덴의 협력적 노사관계 경험과 포용국가 건설을 위한 우리 정부의 비전을 서로 공유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은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중인 혁신 및 포용성장 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 국가"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방문국 정상들과 우호·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5G(5세대 이동통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 및 북극·친환경 분야 등에서 상생 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이번 방문은 국제 평화와 안정을 위해 남다른 기여를 해 온 북유럽 3개국과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인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