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훈·양정철 만남, 국정원 정치개입으로 해석하는 건 과도하다"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5.28 16:09
"사적 만남…靑 언급은 여야관계 어렵게 만들 수 있어"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28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만찬 회동을 두고 야권에서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그렇게 해석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번 회동이 국정원의 정치개입이라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확하게 그 자리에서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는 알 수 없다. 언론 보도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국정원의 정치개입 문제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만남에는 문제가 없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사적인 만남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도 "서 원장과 양 원장의 만남은 청와대가 언급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청와대가 이 사안을 언급하는 것은 오히려 여야 간 관계를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국회 정상화 문제와 관련 "여야 간 문제를 풀기 위한 노력이 진행 중"이라며 "더 무르익어야 하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