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공격 훈련 참가는 배신행위"…한미연합훈련 비난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5.25 23:08
북한이 최근 시행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배신행위"라며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대결흉심을 깨끗이 털어버려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북남화해와 평화 기류에 역행하는 남조선군부의 대결적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한민국 공군 최초의 스텔스전투기 F-35A가 29일 오후 공군 청주기지에 착륙하고 있다./방위사업청
통신은 "최근 미 전략사령부는 지난해 11월 노스다코타주의 미노트공군기지에서 극비밀리에 벌어진 '글로벌 썬더' 핵공격연습에 남조선 군 당국이 처음으로 참가한 사실을 공개했다"면서 "우리를 선제공격하기 위한 상전의 핵공격 훈련에 참가한 것은 동족에 대한 또 하나의 배신 행위"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지난 3월 한미 훈련과 4월 연합공중훈련을 겨냥해 "지금까지 과거의 군사적 도발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이미 중단하게 된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을 끊임없이 강행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군부는 우리 군대의 정상적인 훈련계획에 따라 우리의 영토, 영해권 안에서 진행된 군사훈련에 대해 북남군사분야합의의 취지에 어긋난다고 시비질하고 있다. 실로 낯가죽이 두텁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매체는 북남관계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보장을 위해 노력할 대신 군사적 대결을 추구하는 것은 사실상 북남 화해협력도, 평화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준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시꺼먼 대결 흉심을 깨끗이 털어버려야 하며 북남선언들과 군사분야 합의서를 성실히 이행하려는 자세부터 바로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