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식량난, 인도적 차원서 우려"… 지원 검토 나서나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5.03 20:47 수정 2019.05.03 21:00
통일부는 3일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사이에 최악이라는 유엔 조사 결과에 대해 "북한의 인도적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여부를 검토할지 주목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은 이날 '북한의 식량 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해 외부로부터 136만t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통일부는 "같은 동포로서 인도적 차원에서 우려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방침을 밝혔다.

전날에는 통일부 당국자가 기자들과 만나 "(이번 북한 식량 조사로) 현지 상황에 가까운 작황 상태를 볼 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것들이 저희 정부와 국제사회가 기다리고 있는 내용"이라며 관심을 표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다음 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계기로 열릴 한미 워킹그룹 회의 등에서 대북 인도지원 가능성을 미 측에 타진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또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수장들이 이달 중순쯤 해외 원조 관련 행사 참석차 방한하면, 이 자리를 통해 대북 지원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할 것이란 관측이다.

도시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