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선거법 개정 몸으로 막는 깡패짓, 투표로 응징해야"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4.25 17:03 수정 2019.04.25 17:10
한국당 향해 "선거제도 개편 물리적으로 막고, 욕심 챙기려는 정치세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5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몸으로 막고 있는 것에 대해 "깡패짓"이라며 "국민들이 투표로 확실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판문점 선언 1주년 '행동하는 양심과 깨어있는 시민' 김대중도서관-노무현재단 공동학술회의에 참석,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학술회의에 토론자로 참석해 패스트트랙 지정 문제를 놓고 민주당·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과 한국당이 대치한 상황을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합리적으로 선거제도를 바꾸는 것을 물리적으로 막고, 오로지 자기 욕심을 챙기려고 하는 이런 정치세력을 최종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주권자(국민)밖에 없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언급한 '이런 정치세력'에 대해 "어디라고 말은 안 하겠다"라고 했다. 그러나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국회 사법개혁특위와 정치개혁특위 회의 소집 저지에 나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 일부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국회에서 저렇게 깡패짓할 때 한 당은 깡패짓하고, 한 당은 막고 그렇게 한다"라고도 했다.

선거제도와 관련해 유 이사장은 "국민들의 다양한 정치적 요구가 그대로 인정받고 실현될 수 있는 게 좋은 정치이고, 좋은 선거제도는 그런 정치가 이뤄질 가능성을 높여주는 제도"라며 "정당에 대한 시민들의 선호도가 그 정당의 국회의원 점유비(比)로 그대로 연동되는 선거제도를 해야, 국회의원들이 제대로 국민을 대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야4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좋은 선거제도라는 것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