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6~23일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4.14 15:3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환송 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7박8일 일정으로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2차장과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후 3개국 순방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지역인 중앙아시아 3개국은 지리적으로도 북방경제권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대상지역"이라며 "이번 3개국 국빈 방문으로 신(新)북방정책의 외연이 본격적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이란 중국, 러시아, 몽골 등 북방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모색한다는 정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이를 천명한 바 있다. 대상 국가는 러시아, 몽골, 중앙아시아 등 이른바 '북방경제권 국가들'로, 주 보좌관은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고도의 신흥경제권을 형성하고 있고, 세계 경제에서의 그 영향력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김 차창은 "문 대통령은 먼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하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만찬 참석 △한국 기업이 수주하여 완공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은 우리나라 정상으로서는 두 번째이며, 자원 부국인 투르크메니스탄에 우리 기업의 진출을 촉진하고, 에너지·교통·물류·인프라 외에 보건‧의료, ICT 등 미래 성장동력 분야 협력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18일부터 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우즈베키스탄에선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의회 연설 △국빈만찬 참석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 및 동포간담회 △사마르칸트 시찰 등의 일정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보좌관은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 신북방정책의 거점과도 같은 국가"라며 "헬스케어 분야와 5억달러 규모의 EDCF(유상차관 대외경제협력기금) 등을 논의하고 문 대통령이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고려인 기업인들을 격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방문지인 카자흐스탄에서 △동포간담회 일정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국빈오찬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 면담 △친교만찬 등의 일정을 진행한다. 주 비서관은 "최근 새로 취임한 카자흐스탄의 토가예프 대통령의 '첫 손님'으로 방문하게 된다"면서 △교통·물류 분야 △4차산업혁명 분야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에서도 비지니스 포럼을 개최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