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피해배상 특별법 촉구'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박현익 기자
입력 2019.04.12 17:47
12일 오후 5시 현재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 청원글은 20만여명의 동의를 기록했다./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017년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과 관련, 각종 지원과 손해배상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 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12일 오후 5시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에 동의한 사람이 20만여 명을 넘어섰다.

국민청원이 올라온 지 한 달 내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인은 "특별법 제정을 통해 신속한 보상이 이뤄져야 상처로 얼룩진 시민들의 마음이 치유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며 "지열발전소 사후 조치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도 조속히 이뤄져야 정부의 존재감을 인식하고 신뢰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포항지진이 인근 지열(地熱)발전소 때문에 촉발됐다는 최종 연구결과를 지난달 20일 발표했다.

이후 포항 시민들은 "포항 지진이 인재(人災)로 확인됐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책임자를 조사하고 포항 시민의 물적·정신적 피해 보상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